본문 바로가기

하와이 운전

하와이에서 본 자동차 이야기 오늘은 하와이에서 본 기억에 남는 자동차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먼저 전기차를 빼놓을 수 없겠죠.정말 하와이에서 전기차를 많이 만났는데요, 그 얘긴 아래의 포스팅을 클릭하시면 되구요.2015/02/22 - [자동차/해외이야기] - 하와이 가보니, 전기차 시장이 다가와 있더라아마 여태까지 한국에서 본 전기차의 수보다 한달간 하와이에서 본 전기차의 수가 더 많을 듯 합니다.하와이에서 기억에 남는 자동차 이야기를 하는데, 푸드트럭이 빠지면 섭섭하.. 더보기
보행자를 배려하는 자동차 문화는 어떨까? 하와이에 머무르다 보니 느낀 것들이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자동차 블로그니까 자동차 얘기를 빼놓을 수 없겠죠? 하와이에서의 운전은 서울에 너무나도 쉽습니다.  하와이에서의 운전을 핵심단어로 표현하자면, '여유'와 '양보' 그리고 '배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세가지 정신 아래 운전이 정말 편해지는 것이죠. 이곳에서 운전을 처음 해 본 것이 2008년이었는데요,  당시에도 문화적 충격이었습니다. 솔직히 이곳에서 자동차 사고의 여지.. 더보기
부러웠던 하와이 자동차 문화 2편!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지난 번 부러웠던 하와이 교통문화 1편에 대해 많은 분들이 좋은 댓글 남겨주셨습니다. 특히, 공통된 의견 중 하나는 강력한 법규의 힘이 부러운 자동차 문화를 조성하는데 보탬이 되었다는 얘기였습니다. [관련포스트] 부러웠던 하와이 교통문화! 저도 적극동감합니다. 사문화된 법조항과 사회전반의 온정주의에 의해 법규 자체가 있으나마나 할 경우에는 법을 현실적으로 맞게 뜯어고치고, 이를 어겼을 땐 강력한 제재조치를.. 더보기
부러웠던 하와이의 교통 문화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서울에 돌아온지 오늘로 이틀째 되네요. 돌아온 날부터해서 열심히 운전을 하고 있는데요, 재밌는 것이 지난 약 열흘간은 하와이에서 굉장히 여유롭고 느긋하게 운전을 하다가, 서울에 돌아오자마자 공격적인 운전 습관으로 다시금 바뀌어 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왜 그런 걸까요? 서울의 공기가 사람을 공격적으로 바꾸는 걸까요? 하와이의 도로가 편도 12차선 정도 되어서, 뻥뻥 뚫려있기에 그런걸까요? 아님 똥개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