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투어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6) - 아름다웠던 순간들 여행이라는 것 자체가 특별한 것이지만, 그 과정 중에서도 유난히 기억에 남는 순간들이 있을 것이다. 아름답던 안타깝던 기쁘던 슬프던 간에… 제네바에서 레만호를 끼고 인터라켄을 향하는 중간쯤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여러 유명 숙박 사이트를 훑었고,가장 평가가 좋은 호텔을 선택했는데,  난 이 호텔에 도착해서 방문을 열었을 때 마주한 광경이 잊지 못할 아름다운 순간 중 하나였다. 호텔 자체는 내가 1900년대 초중반으로 타임머신을 탄 .. 더보기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5) - 드디어 탑을 열다!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 5편을 시작합니다. 조금만 부지런 떨면 일주일에 두 편도 가능할 것 같았는데, 실제로는 한 편도 벅차네요. 특히 지난 주엔 상하이에 다녀왔더니, 현실에서 마주해야할 할 일도 산더미고.. 어쨌든 일주일에 최소 1편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른 잠자리를 포기하고, 새벽1시에서야 잠듭니다. 흑>  차에서는 심상치 않은 경고음에 계속되는데, 경찰차는 뒤에서 쫓아오고, 물론 죄지은 건 없었지만 뒤에 쫓아오는 .. 더보기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4) - 제네바에서 TGV를 타고 제네바에 처음 도착했을 때, 뜨거운 햇살과 거리의 반팔 티셔츠의 사람들을 보고 놀랄 수 밖에 없었다. 9월말 10월 초의 파리는 우리나라의 가을 날씨처럼 쌀쌀맞았다. 더군다나 우중충한 날씨인 경우가 많아 더욱 그렇게 느꼈다. 해서 고도가 높은 스위스로 이동하면, 좀 더 춥겠거니 걱정을 했는데 일종의 기우였던 것이다. 제네바의 날씨는 말 그대로 환상이었다. 외려 파리보다 더웠고, 계절 자체도 가을보다는 늦여름에 가까웠던 것으로 기.. 더보기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3) - 렌터카업체 정하기 유럽의 렌터카 업체들은 많다. 그만큼 고민해야 할 거리도 많아진다. 여행 전 정보를 검색해 보니, 렌터카는 예약 필요 없이 현지에서 네고를 잘하면 저렴하다는 얘기도 있었고, 예약이 더 저렴하다는 얘기도 있었다. 지금부터 각 업체별 장.단점 등 관련 자료들을 정리하자면, 내용도 너무 복잡하고 머리도 아프다. 여행책을 낼 것도 아니고, 나의 기록이니까 핵심만 요약해보자. 하나, 저렴한 것으로만 따지면 ‘트래블직소’였다. 둘, 국내에서 파악해.. 더보기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2) - 오픈카 선택하기 3인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 제2편을 시작합니다. 여행에 있어서 가장 재미있고 흥분되는 순간은 어쩌면 여행중인 그 시점보다는, 여행 루트를 짜고 예약을 하고 머리 속에 이것저것 그려보는 준비기간이 아닐까. 깃발 들고 따라다니는 패키지 여행은 질색인지라, 개인 여행을 여러 번 하다 보니 생긴 노하우들이 있다. 예컨대 기본적인 것이지만, 여행을 계획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것은 ‘총일정/예산/가고싶은곳’이고, 그리고 ‘루트짜기’라는.. 더보기
3인 가족의 스위스 오픈카 여행기(1) - 프롤로그 블로그를 운영한지도 3년이 다 되어 가는군요. 그 동안 자동차, 그중에서 수입자동차를 소재로 수많은 글들을 써왔습니다. 가벼운 소재에서부터 무거운 소재까지, 일상의 이야기에서부터 전문적인 이야기까지, 순수하게 제가 재미와 보람을 느끼고 쓰는 글에서부터 언젠가 트래픽에 목말라 쓴 타락한(!) 글까지. 3년이 다 되어 가니 블로그 운영에 많은 생각이 듭니다. 어떤 글을 쓸까도 고민 많이 하고요. 자동차를 소재로 딱딱하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