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600년에 걸쳐 지은 쾰른대성당 사실 이번 독일 여행에서는 계획상 쾰른대성당을 갈 일이 없었다. 그런데 자동차 매니아들의 성지 뉘르부르크링을 방문하려던 그 날에 날씨가 심상치 않았다. 독일에 머물던 내내 기온은 영하10도~영하20도였지만 뉘르부르크링 주행의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그런데 출발하려던 날, 야속하게도 눈까지 온다. 해서 계획을 급변경, 쾰른으로 향했다. 쾰른으로 향했던 이유는 하나다. 97년 첫 배낭여행 때 쾰른대성당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는데, .. 더보기
포르쉐 박물관에서 만난 신형 911(3) 자, 오늘은 포르쉐 신형911 이야기부터 시작하죠. 포르쉐 박물관에는 새롭게 선보인 신형911을 위한 전시공간이 마련되었습니다. 일단 위에서 보는 것처럼 911의 첫모델에서부터 현재 모델까지 나란히 전시가 되어 있어, 발전되어 가는 모습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 아래가 1963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911이란 이름으로 최초로 선보인 포르쉐911입니다. 그리고, 이건 아마 신형911을 기다린 분들에겐 매우 .. 더보기
포르쉐 박물관에서 만난 신형911 (2) 이 글이 공개될 때 쯤엔 전 아마 유라시아 대륙 어딘가를 날고 있는 한국행 비행기 안에 있을 겁니다. 약속된 포스팅을 올리기 위해 출발 전 열심히 키보드를 두들기고 있습니다. 지금 프랑크푸르트는 계속해서 눈이 오네요. 각설하고 못다한 포르쉐 박물관 얘기 계속해보죠. 아마 모델들만 쭉 전시되어 있는 박물관이라면 금방 식상해질 겁니다.(아우디 포럼이 그랬어요.) 모델+설명, 모델+설명.... 아무리 좋은 것도 같은 식으로 반복되면 지루해지잖아.. 더보기
장난감의 도시, 뉘른베르크 히틀러가 사랑한 도시, 전범재판이 열렸던 곳, 나치의 거점. 뉘른베르크에 도착하기 전까지만 해도, 뉘른베르크에 대해 아는 건 딱 이것뿐이었다. 뉘른베르크 중앙역에 도착해 문을 나서면 거대한 성곽이 보이고, 그 성곽들로 둘러쌓여진 구시가가 중세유럽을 그대로 품고 있다. 어떻게 몇백년된 건물들을 안 부수고, 건물 안에 살던 사람만 바뀌며 이렇게 잘 보존되고 있는지 난 그게 참 신기하다.  크리스마스마켓이 열리는 중앙광장 앞 성모교회.. 더보기
독일 도착했습니다. 10시간이 넘는 비행은 날이 갈수록 고역이네요. 어쨌든 길고 지루했던 비행을 마치고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의 자동차 풍경입니다.  한눈에 봐도 소형차와 웨건 해치백 중심의 자동차 비중이 큽니다. 정말 유럽엔 스마트가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웨건이나 해치백 스타일은 우리나란 정말 안 팔리는데... A3가 정말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미국차는 눈에 잘 안 띄는데, 포드의 카(Ka)는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