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딱딱한보도자료

2011 서울 모터쇼, 크라이슬러 뉴300C, 200 등 전시

올 한해 본격적인 신차 출시로 브랜드 경쟁력 강화에 나서는 크라이슬러 코리아(대표: 웨인 첨리)가 4월 1일 개막하는 서울 모터쇼에 “Chrysler is Back”라는 주제로 크라이슬러와 Jeep 브랜드의 차세대 모델 등 총 8개 차종을 출품한다.

이번 서울 모터쇼에서는 크라이슬러의 혁신적인 변화와 미래상을 제시하는 다양한 신차를 만나볼 수 있다. 크라이슬러 코리아는 정통 대형 세단 All-new 300C와 새롭게 중형 세단의 계보를 이어나갈 200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미니밴의 선두주자 ‘뉴 그랜드 보이저’ 역시 아시아 최초로 소개된다. 그리고 올해로 70주년을 맞는 Jeep 브랜드의 아이콘, 그랜드 체로키, 컴패스, 랭글러의 신형 모델들이 총 출격한다. 

크라이슬러의 신예 플래그쉽 대형세단 All-new 300C와 국내 소비자에게 처음 선보이는 크라이슬러의 차세대 중형 세단 200은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의 대명사인 ‘크라이슬러’와 112년 전통의 이탈리안 감성의 ‘피아트’가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낸 시너지 효과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핸들링 성능, 럭셔리 인테리어로 단장해 새로운 미국차의 가치를 담아냈다. 이와 함께 북미시장 최다 판매를 자랑하는 7인승 미니밴 신형 그랜드 보이저는 출력과 연비를 개선한 새로운 펜타스타 엔진을 얹고, 한층 세련된 인테리어 및 강화된 안전 및 편의 장치를 탑재하여 한국 시장에서 럭셔리 패밀리 미니밴의 트렌드를 이끌어나갈 것이다.

크라이슬러 코리아 웨인첨리 사장은 “크라이슬러가 선보이는 새로운 모델들은 스타일과, 성능, 편안함, 경제성 등 모든 면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 함으로써 국내 소비자들에게 미국 차에 대한 새로운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한편, 크라이슬러는 이번 서울 모터쇼를 통해 크라이슬러 그룹의 변화를 상징하는 새로운 엠블렘 ‘Progressive Wing’을 소개하며, 앞으로 크라이슬러-피아트 간의 새로운 파트너쉽을 통해 만들어갈 혁신적이고 진보적인 기업문화 및 제품 라인업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