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오토앤모터

럭셔리의 결정체, 재규어 XJ를 만나보다! 본문

자동차/국내이야기

럭셔리의 결정체, 재규어 XJ를 만나보다!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11.05 10:54


프리미엄급 수입대형세단급 중에서 고를만한 차가 무엇이 있을까요?

주변에 구매예정인 분들도 계셔서, 개인적으로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는데요. 제가 보고 있는 건 3가지 차종입니다.
아우디 A8, A7, 재규어 XJ가 바로 그것이죠. 모두 국내에는 갓 출시했거나, 출시예정인 모델들입니다.

개인적으로 뉴A8은 이번 모터쇼에서 좀 실망했구요.(A4를 연상케 하는 중후한 맛이 떨어지는 뒷태가 좀 그렇습니다.인테리어는 짱인데..) A7은 스타일리쉬한 외관 덕에 기대중입니다. 아..물론 이건 사장님용으론 힘듭니다. 사모님이나 젊고 럭셔리한 가족층에 어울리겠죠.


그리고 또 하나. 재규어의 XJ.
이건 특이하게도 세련된 디자인 덕인지 사장님용도 그렇고 사모님용도, 젊고 럭셔리한 가족층에게도 잘 어울립니다.
디자인이 정말 '아름답다'는 표현이 딱 맞게 잘 나왔습니다.

얼마 전, 재규어 XJ모델 시승회에 갔는데, 차를 타기 전 XJ에 대한 자세한 소개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설명을 들으며 XJ의 특장점에 대한 몇가지 인상깊은 내용이 있었는데요. 그 내용을 공유해볼까 합니다.

XJ 시승회는 인천 하얏트에서 열렸습니다.



우선 XJ는 깁니다.
숏휠베이스는 길이5122mm*너비1894mm*높이1448mm에, 롱휠베이스는 길이5247mm*너비1894mm*높이1448mm로 경쟁차대비 최고라고 하더군요. 대형세단인 만큼, 정말 '대형'이어야 하는데, XJ는 확실이 크고 깁니다.
개인적으로 시승해보니, 이번 XJ는 롱휠베이스를 사줘야 되는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숏휠베이스는 2열의 공간이 아쉬운 수준이었습니다.롱휠베이스가 대형세단답게 여유도 있어 보이네요.

XJ 롱휠베이스

XJ 숏휠베이스


*첨언하면, 1열 시트가 뒤로 거의 밀린 상태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두번째로 가장 가볍습니다.
아우디가 자랑하는 것이 ASF라고 해서, 알루미늄을 이용해서 차대를 만드는 것인데요. 일반 스틸 대신 알루미늄으로 차를 만들 경우, 가벼워지면서 강성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차가 가벼워지면, 자연스럽게 연비도 좋아지고  운동성능도 좋아질 수 있겠죠. 다만, 단점이 있다면 가격이 비싸다는 것이 흠입니다.
XJ는 부품들까지 알루미늄으로 처리했다고 합니다. 덕분에 공차중량이 5.0리터 엔진을 단 롱휠베이스 모델이 1900kg에 불과하네요. 런칭한 XJ의 모든 모델이 2톤을 넘지 않습니다. 참고로 경쟁차종들은 보통 2톤이 넘어갑니다. 대다수가 2100~2200kg에 포진해있죠. 뉴A8 역시 2톤이 넘는군요.


이건 차량의 용접방식을 보여주는 부분입니다. XJ에는 용접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합니다. 리벳방식이라고 항공기 제작에 적용되는 기술로 차량을 조립해서 보다 강한 차체강성을 확보했다고 하네요.

보이시나요?

항공기는 어떤지 궁금하시죠? 마침 부산출장 갈 일이 있어, 항공기 날개 부분의 좌석을 배정받아 찍은 사진입니다. 날개부를 주목해주세요.


또 XJ의 또하나의 장점은 전형적인 쿠페 스타일이라는 겁니다. 이안 컬럼이 디자인한 거라는 건 굳이 설명을 안드려도 다 아실 겁니다. 역동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쿠페라인 덕에 대형기함임에도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회장님의 차'뿐 아니라, '사모님의 차'로도 또한 '럭셔리한 젊은 가족'에도 잘 어울립니다. 롱휠베이스 모델이 정말 깁니다만, 눈으로는 길어보이지 않는 것도 같은 영향이겠죠.




최근 재규어가 내놓고 있는 차종을 보면, 철저하게 자신들의 표어에 맞는 차량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Beautiful fast car.

성능 역시 275마력, 61.2토크의 3.0디젤모델과 385마력/510마력의 5.0/5.0슈퍼차저 모델을 라인업했습니다. 거의 최고의 성능이라고 할 수 있죠. 특히 슈퍼차저 모델의 경우, 굉장히 쉽게 운전할 수 있었습니다. 예전에 제가 XFR 슈퍼차저 모델을 시승하면서, 맹수가 모는 마차 같다고 표현한 적이 있었는데, XJ의 경우, 고도로 잘 훈련된 맹수가 모는 마차 같습니다. 아주 파워풀하면서도 너무 쉬운 운전이 가능합니다.


 아름다운 외관 뿐 아니라, 실내 역시 굉장히 럭셔리합니다. 가죽이나 우드 등 거의 대부분의 재질들이 수작업 공정이 이루어졌다고 하는데요. 한눈에 보기에도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움과 각종 첨단 기능을 내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풀LCD모니터도 그렇구요.

센터페시아부도 가죽마감이 들어가 있습니다. 고급스럽게 스티치 처리까지 다 되어 있구요. 

어딜보다 빈틈없이 고급스런 마감품질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비단 시각적인 요소 뿐 아니라 재질에 대한 촉감도 대단히 좋았습니다. 얼마전 새차 냄새 얘기한 적이 있었죠? 이런 차타보세요. 나나 안나나... 각종 버튼류들도 눌렀을 때, 명쾌하게 눌러짐을 알 수 있고, 딸깍거리는 작동음도 잘 처리되어 있습니다.

굉장히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잘 살린 송풍구와 시계입니다.


풀LCD인만큼 화려한 그래픽처리를 볼 수 있습니다. 예컨대 스포츠모드로 바꿨을 때, 계기판이 자극적인 붉은색으로 변하는 것도 하나의 좋은 예죠.

인테리어 옵션 중에서는 특히 오디오를 강조하시더군요. 그도 그럴 것이 최대 1200W의 가장 많은 스피커 갯수를 설치한 Bowers&Wilkins의 제품이라고 합니다. 아우디가 B&O제품을 A8 중 일부 고급버전에만 넣으면서 홍보를 열심히 했었는데요. 제가 오디오쪽은 문외한이라, 무식하게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습니다.
"B&O가 좋아요? B&W가 좋아요?"
대답은 예상하시는 그대로구요. 재규어랜드로버 관계자 분에 따르면, 본인은 랜드로버의 하만카돈 오디오도 듣고 해보지만, B&W만큼은 좋지는 않은 것 같다라고도 얘기해 주었습니다.

스피커 속 노란부분은 방탄조끼를 만드는 케볼라 소재라고 하더군요.


시승느낌이 궁금하실텐데요, 다음주에는 재규어 XJ의 시승소감에 대해 얘기해 볼까 합니다. 커밍순! <쉽고 재밌는 수입차 이야기&라이프-오토앤모터>





Tag
, , , , , , , , , ,


10 Comments
  • 스탄 2010.11.07 23:53 신고 오디오 이야기가 나와서 첨언드리는데 B&W는 현대 라우드 스피커의 표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B&W의 소리를 흔희 중립적 혹은 표준적이라고 표현하는데 실제 대부분의 유명 스튜디오에서 모니터용으로 B&W의 스피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마크 레빈슨이 떠나 버린 마크 레빈슨이나 이제는 중저가 브랜드 이상의 가치가 없는 보스, 비싼만큼 품질이 되지 않는 B&O등과 B&W는 아예 그 격이 다른 업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 노란색 케볼라 유닛은 B&W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물론 B&W 스피커중에 고급기로 올라가면 재규어 차 값보다 비싸니...고급기에 사용되는 유닛은 아닌 듯하지만...보급기 수준이라도 B&W는 B&w일겁니다.

    굳이 자동차 브랜드로 표현하자면 롤스로이스나 벤틀리에 비견할 수 있는 브랜드입니다.

    저도 음악과 오디오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B&W가 들어가 있다는 것만으로 재규어를 구매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B&W 스퍼커가 가진 그 살벌한 음장감과 해상력을 소음과 진동이 있는 환경에서 제대로 구현할지가 걱정입니다.

    아...참고로 렉시콘이나 하만 카돈은 B&W와는 애초에 비교 자체가 성립이 되지 않는 브랜드입니다.
  • SKYWK 2010.11.08 13:16 신고 스탄님 전 레코딩스튜디오 종사자 입니다만. 대부분 유명 스튜디오에서 B&W를 쓰다니요? 국내 내놓라하는 스튜디오는 거의 다 다니면서 일해 봤지만 전 아직 B&W 스피커는 본적이 없습니다. 과거에는 YAMAHA NS-10 Studio 라는 모델, 지금은 Genelec 과 같이 병행으로 쓰는데요?
    제가 아는 B&W는 전문가용 모니터용이 아닌 대중위한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또 참고로 언급하셨던 Lexicon브랜드는 전문가용 이팩터 1500~2000만원을 상회하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 스탄 2010.11.08 19:37 신고 제가 알기로는 EMI, Decca등 대부분의 유명 클래식 레이블들이 B&W, 그중에서도 특히 노틸러스 8시리즈로 모니터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JBL이나 야마하가 많지만 해외의 모니터 시장은 B&W가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문가용 이펙터 언급 하셨는데 기천만원짜리 이펙터 만드는 회사가 하이엔드 회사는 아니지요.

    그리고 렉시콘은 스피커 회사도 아니구요...
  • 스탄 2010.11.08 19:43 신고 B&W는 대중을 위한 프리미엄이 아니라 전문가와 대중의 구분없이 스피커를 만들고 그게 시장에서 통하는 몇 안되는 브랜드 중의 하나입니다.

    실제 클래식 매니아들이 B&W에 목을 달아매는 이유는 모니터 시에 이 스피커가 사용된 음반이 많기 때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에서 읽어 보십시오. 그리고 대중 음악보다는 클래식 녹음시에 더 많이 이용됩니다.

    50-60년대 재즈에 JBL이 제일 어울린다는 소리를 들어 보신적이 있으신지요?

    실제 JBL의 카랑카랑한 고음과 들이대는 중음대가 처음에는 좀 황당하지만 혼의 거친 질감을 가장 진득하게 표현하는 스피커가 JBL입니다. 그리고 이 시대 JBL이 미국의 많은 스튜디오에서 모니터용으로 활용되었구요.

    링크합니다.

    http://blog.naver.com/jbo117?Redirect=Log&logNo=60018199126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0.11.09 15:22 신고 오디오를 잘 모르는 저로서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네요. 그렇구나... 싶고, 새로운 세계를 알게 되어 기쁠 뿐입니다.

    두분 모두 좋은 정보 공유해주셔서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스바라시 2010.12.04 15:13 신고 B&W는 현재 하이파이 오디오 시장에서 가장 상업적으로 성공한 회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보통 스피커를 전문으로 만드는 업체인데요, 입문용 제품부터 수억원을 호가하는 스페셜 라인업까지 굉장히 제품군도 넓고 세계매출액도 다른 업체와는 비교자체가 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하피아이 시장 외에 아이팟독,헤드폰,PC용 스피커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기 때문에 그런 격차가 더욱 커지는 것 같습니다. 보통 B&W는 음색이 중립적 혹은 모니터적이라고 합니다. 굉장히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내고 어느 한 쪽으로 기울여지지 않은 중립적인 소리를 가지고 있기때문입니다. 그래서 앰프를 어떻게 매칭하냐에 따라 천차만별로 음색이 바뀔 수 있습니다. 얼마 전 B&W의 자회사로 넘어온 CLASSE라는 캐나다 앰프회사가 있는데요 실제로 B&W스피커와 같이 마케팅도 많이하고 매칭도 아주 좋은 편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두 매칭이 해외 유명 스튜디오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작업을 할 때는 아무래도 모니터적이고 중립적인 성향을 띈 매칭으로 그 소리를 정확히 아는게 더 필요하니까요, 근대 주의할점이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낸다고 무조건 좋은 제품이 아닙니다. 녹음된 소리(원음)에 요리를 예로들자면 얼마만큼 맛깔스럽게 양념해서 자기만의 색을 보여주냐하는 점도 굉장히 중요합니다. B&W 는 아무래도 다른 회사 보다는 굉장히 모니터적이면서 유순하고 묽다고 할 수 있겠고요, 아 요즘 자동차에 적용된 브랜드를 설명 드려 보자면 마크레빈슨 렉시콘 네임 B&O 보스 JBL 등등 여러 브랜드가 있는데요, 일단 마크레빈슨,네임,렉시콘 은 앰프와 소스기리를 전문으로 만드는 회사입니다. 그렇다고 스피커를 만들지 못한다는건 아닙니다. 하지만 역시 앰프와 소스기기에 더 소질이 있기 때문에 그 쪽으로 많이 나아가는 편입니다. 렉시콘은 거의 하이파이 쪽보다는 AV앰프나 다채널 장비를 주로 만드는 회사이고요 보스와 B&O은 사실 하이파이 쪽과는 별개입니다.보스는 이미 오래전에 하이파이 시장에서 떠나갔고, B&O은 하나하나 매칭해서 하이파이적 만족감보다는 명품이라는 점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더 어필하는 브랜드입니다. 뭐 굳이 그래도 비교를 하자면 B&O에서 가장 비싼 Beo Lab5가 3천만원을 호가하지만 단순히 음악적 성능만 놓고 보자면 다른 브랜드 700~800정도 조합이면 더한 성능을 충분히 냅니다. 마지막으로 JBL같은경우 미국 그러니까 대륙적인 성향이 짙은 브랜드입니다. 호쾌하고 권위적이고 방대한 스케일감이 유럽의 섬세하고 단단한 제품들과는 차이가 있죠 특히 JBL은 미국 브랜드 중에서도 특히 호방한 감과 밀도감 넘치는 고음역대가 특징입니다. 역시 제품군이 굉장히 다양합니다. 개인적으로 카오디오에 적용된 브랜드 중에서는 다인이 가장 마음에 드는데요, 굉장히 매혹적이고 마약같은 음색과 올라운드적인 특색이 모든 분야에서 한껏 드높혀지고 다인 특유의 에소타라는 트위터 유닛은 장평이 나 있듯 그냥 '최고'입니다. 전 다인과 린혹은 패스를 물렸을때 그 감동을 지울 수가 없네요. 어쨋든 읽어주시느라 감사했습니다.
  • 음음 2010.12.28 06:36 신고 B&W가 너무 비싸진 지금 다인과 엘락은 역시 진리인듯 하네요 ^^ 근데 다인이 카 오디오도 진출했었나요?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1.01.05 01:24 신고 정말 잘 읽어보았습니다. 좋은 댓글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BlogIcon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1.01.05 02:31 신고 볼보에 다인이 들어가 있더군요.
  • 시승자 2011.04.16 21:05 신고 제가 결혼할때 (지난달 ^^;; ) XJ5.0 수퍼차저를 탔었습니다 형님이 다니는 회사 회장님이 차를 빌려주셔서 ^^;;; 정말... 신기원이었습니다... 정말 어마어마한 차였죠... 차에대해선 전혀모르는 와이프조차도 감탄했을정도니깐요... 제가 타본차중 젤 좋은게 BMW7시리즈였는데... 비교하면 안될수준이었습니다... 살면서 다시 탈수있을 기회가 생길지 모르겠네요 ^^;; 정말 최고의 차였습니다... 특히 스포츠모드는... 등골이 오싹할수준이었어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