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솔직담백시승기

2030년형 GM의 미래차 시승기

2011년형도 아니고, 2030년형 자동차 시승기라니.. GM의 미래차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다 보니, 그렇게 되었네요.
지난 번에 이어서 이야기를 진행해 봅니다
. EN-V는 GM의 미래 자동차 전략에 일환으로 미래도시를 예측하고, 그에 맞는 교통수단을 개발한 컨셉카입니다. 그해서 더욱이 중요한 것은 그냥 전기차가 아니라, 그냥 전기차가 아니라 전기통신차라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 다른차와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사람이 운전하지 않아도 교통상황에 맞게 스스로 운전한다는 뜻입니다.

우선 EN-V의 올바른 이해를 위해 해서 여러분께 간단히 GM의 미래차 전략에 대해 얘기하고 넘어가볼까 합니다.
프레젠테이션이란게 어찌보면 딱딱하고 재미없을 수도 있는데, 이건 정보도 있고, 알차고 재밌기까지 합니다.
고급자료이기도 하니, 관심있는 분들께는 도움이 되실 수도 있습니다.


일단, 오늘 소개하기로한 2030년형 전기네트웍카인 EN-V의 탄생배경에 대해 알아보기로 합시다. 오늘 발표는 김박사크리스 박사님이 맡아주시기로 했습니다.

탄생 배경의 핵심을 요약하면 이겁니다. 미래예측상 2030년쯤엔 인구는 계속해서 도시로 몰릴 수 밖에 없고, 그로 인해 엄청난 지체,주차난,매연 등 각종 교통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는 겁니다.그래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완전히 새로운 도심형 교통수단 개발이 필요하단거죠.

EN-V는 이러한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차량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휘발유엔진 대신 친환경 전기모터로, 용이한 이동을 위한 작은 몸체에, 다른차들과 상호교신하며 자동으로 운전할 수 있다는 뭐 그런 내용이죠.

요새 뭐 구글에서 무인자동차를 개발하네 뭐네 말이 많은데요. 사실 제가 알기로도 지금 현재 개발된 기술만 다 합쳐도, 이미 무인자동차는 생산가능하다고 봅니다. 예컨대, 네비에서 현재 위치에서 목적지 찍으면 차가 자기가 알아서 목적지까지 안밀리는 길을 찾아서 스스로 달리는 거죠. 
 다만, 일반도로에서 얼마나 다른차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물흐르는 듯한 주행이 가능하느냐, 예견치 못한 사고율을 줄이느냐, 첨단장비들을 보기좋게 차에 집약시켜 넣느냐, 고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가'에 대한 숙제가 남아있습니다.사진 속에 차도 그러한 기술 구현을 위해 이런저런 것들을 주렁주렁 달고 있죠? 저러면 무인 주행은 가능한데, 누가 저런 걸 타고 다니겠습니까. 

EN-V에는 다른 차와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통신장비와 무인주행을 위한 센서 등각종 첨단장비들이 들어갑니다.  심플하지만 갖출 건 다 갖췄다는 얘기죠.

EN-V의 장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림대로 라면, 기존 주차칸에 최소 6대 이상은 주차가 가능할 겁니다. 현재 개발된 마이크로카보다도 훨씬 작은 것을 알 수 있죠.

일반 차와 비교한 데이터입니다. 훨씬 가볍고, 차지하는 면적도 작고, 친환경성도 좋고, 효율적이지만, 반면에 달릴 수 있는 주행거리나 최고속, 탑승인원은 좀 떨어집니다. 하지만, 탑승인원이야 한대 더 사서 네트웍해서 달리면 되고, 최고속은 세계의 도심의 자동차 평균속도가 30km인 것을 감안한다면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항속거리가 50km에 불과한 것은 조금 걱정되는데, 배터리 기술이 발전하면 해결되겠죠.

아무튼 미래의 메가시티의 교통문제를 해결할 수 방법과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하여 EN-V라는 최적조합의 교통수단을 만들어냈다는 얘깁니다. 대충 이해가 되시죠? 그럼 여기서 이론은 끝!

열심히 설명을 들었으니, 이제 직접 보고 탈 차례입니다. 어제 상해 엑스포에서 봤던 그녀석들이 기다리고 있네요.


일단 GM관계자가 직접 타고, 아까 PT때 설명한 기술 시연을 몇가지 해보입니다. 하나는 자동주차기능이고, 하나는 다른 EN-V와의 커뮤니케이션하는 기능이죠.

시동이 걸린 상태인데요. 위 사진과의 차이가 느껴지세요? 자세히 보시면 아시겠지만, 두바퀴로 선 겁니다. 세그웨이랑 비슷하게 밸런스를 맞춰서 달리는 기술입니다. 앞으로 기울어지면, 수평을 맞추기 위해 바퀴가 전진하는 식이죠.

아무튼 이 아저씨, 시연을 위해 공터로 타고 나가더니 내리고서는 스마트폰의 버튼을 누릅니다. 그럼 EN-V는 가상의 주차공간으로 이동하게 되죠. 운전자 입장에서는 주차공간을 찾거나 이동하기 위해 시간낭비나 기름낭비를 하지 않아도 되는거죠. 아.. 발렛비도 절약되겠네요.
 
'어때? 신기하지? 니들 폰은 이런거 되나?'하는 표정이죠? 

아저씨가 스마트폰을 조작해서 지정된 위치로 EN-V를 소환합니다. 팔짱을 끼고 기다리는 장면이 인상적입니다.

이번엔 타EN-V와 커뮤니케이션하는 장면을 시연할 겁니다. 모든 차들이 통신을 하게 된다면, 차가 밀리거나, 혹은 교차로에서의 충돌사고 같은 사태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굳이 큰 차를 사지 않아도 짐같은 건 다른 EN-V에 싣고, 따라오게하거나 그냥 차에 실어보낼 수도 있습니다. 헉! 그러고 보니 GM의 구상대로만 된다면, 2030년엔 택배나 퀵이 필요없겠는데요.... 

아무튼 무인 상태의 하늘색 EN-V가 보이시죠? 열을 맞춰 달리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중간에 사람이나 장애물이 돌발등장하면, 이렇게 자동으로 정지하고요.

'아....니들 정말 부럽다...'하고 있었는데요.

드디어 저도 시승을 합니다. 우선 작동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요. 생각보다 정말 간단하더군요. 핸들도 오락기가 달려있는 느낌이랄까.

안경낀 아저씨가 드디어 제게 운전대를 맡겼습니다. 지금 보니, 전 만면에 미소를 띄는 반면, 아저씨는 '이 시퀴, 믿어도 될까?'하는 표정이군요.

드디어 '출~발!' 운전 중에는 한눈 팔면 안 되지만, 카메라에 한 컷을 남기고 싶단 욕심에.... 

정해진 지역에서의 짧은 시승이었지만, 미래의 컨셉카를 직접 몰아봤는데서 의미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다시한번 말하지만, 이건 2011년형도 아니고, 2030년형이라고요! 나중에 제 딸이 대학교 들어갈 때 쯤에, 사줄 수 있겠군요. 그 땐 딸아이한테 유치하게 자랑 좀 해야겠습니다. '아빤 20년전에 타본 차라고..' 하하하하 

너무 먼 미래에 대한 이야기였나요? 그런 분들을 위해 다음번엔 시보레 볼트 얘기 한번 해드리겠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이건 2011년부터 실제 도로를 달릴 양산 전기차랍니다. 기대해 주세요! <쉽고 재밌는 수입차 이야기&라이프-오토앤모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