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오토앤모터

폭스바겐 티구안, 그리고 자동주차시스템 본문

자동차/모델분석

폭스바겐 티구안, 그리고 자동주차시스템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08.03.09 21:15

독일의 자동차 전문잡지인 아우토빌드(Autobuild)지에서 총 400만 독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74개 SUV모델을 대상으로 투표를 한 결과, 폭스바겐의 티구안이 '오프로더와 SUV'부문에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8 제네바 모터쇼에서 수상받는 티구안

티구안은 작년 9월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폭스바겐의 기존 SUV인 투아렉보다 크기면에서 작은 동생뻘 SUV로, 실제 현재 미국에서는 Micro SUV로 이미지 메이킹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구안의 컴팩트하고 세련된 디자인

'티구안'의 이름은 타이거(Tiger)+이구아나(iguana)의 합성어라고 하며,현재 알려진 바로는 1400cc와 2000cc의 150마력,170마력,200마력 가솔린 TSI엔진과 140마력,170마력의 디젤 TDI엔진이 장착된다고 합니다.

크기는 길이가 약 4.4m, 너비는 1.85m, 높이 1.69m로 기아자동차의 스포티지(4,350*1,820*1,960)으로 비슷하며, 세계적인 충돌 테스트기관인 유로엔캡(Euro NCAP)에서 별5개의 안전등급을 확보하였습니다.

중저가 수입SUV모델의 선택폭이 적은 점등 최근 국내의 수입차 시장을 감안해 볼 때, 올해 중후반 티구안이 적절한 가격으로 들어오게 되면 수입차 최대수요층인 30대에 크게 어필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예상가격 4000만원 중후반)  실제로 2007년 11월부터 독일에서 판매가 시작된 티구안은 공식런칭 3주만에 유럽에서만 42,300명의 선주문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티구안에는 파노라마 선루프 등 다양한 편의장치와 더불어 광고로만 보던 '자동주차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어 운전이 서투른 운전자들에게 매우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주차시스템을 채용한 티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