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컬럼

렉서스 탄생의 숨겨진 비화, 알고 계세요?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입니다.
오늘은 모처럼 재밌는 이야기를 하나 할까 합니다.

“중저가 이미지 탈피를 위해, 미국에서도 통할 고급 세단과 브랜드를 개발하라!!”

최근 현대나 기아차에서 나온 얘기가 아니냐고요?
아닙니다. 
30년여 전, 일본 토요타에서 나온 얘깁니다.

치열해지는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의 경쟁, 토요타의 해법은?


1983년, 창업 50주년을 맞은 토요타의 중역 회의실에서 회장을 비롯한 주요임원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이후 토요타의 50년을 이끌고 갈 역사적 결정이 내려졌죠.

1980년대 미국의 자동차 시장에서 중저가의 차량으로 토요타는 한창 재미를 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날로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모색할 수 밖에 없었죠..
결론을 내린 것은 치열한 경쟁도 피하면서, 이익도 많이 남길 수 있는 블루오션- 즉 럭셔리 시장으로의 진출이었습니다.

치열한 중저가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토요타 캠리

하지만, 그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기존 미국 소비자들의 뇌리에 뿌리박힌 ‘저렴하고 대중적인 일본차’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 지, 얼마만큼의 비용이 투입될 지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쉽게 포기할 수도 없던 토요타는 초심으로 돌아가 미국 자동차 시장에 대한 조사부터 다시 시작했습니다.
럭셔리 세단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자동차를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어떤 자동차를 원하는지
차근차근 파악해 나갔습니다.

렉서스 탄생이 있기까지.. 숨겨진 토요타의 파격적인 개발 비화

꼼꼼한 시장 조사와 관련한 재밌는 비화도 있습니다.
토요타에서는 차량 설계, 디자이너 등 모델 개발을 담당하는 실무진 20명을 선발하여 뜬금없이 1년간 유급 휴가를 주었습니다.
더불어 그들이 미국으로 건너가 상류 사회와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도 아끼지 않았죠.


그리고 1년 후, 토요타는 미국의 상류 문화를 즐기고 온 실무진에게 다름 아닌 그들 스스로가
진정으로 타고 싶은 차를 개발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세계 상류층의 경험과 럭셔리한 생활을 누리다 온 실무진들이 개발한 고급 세단은 자연스럽게 그들의 타겟의 입맛에
맞춰질 것을 겨냥했던이죠.

89년 첫선을 보인 렉서스 LS400

1989년, 토요타는 4000여명의 인력 투입, 1000개의 시험 엔진, 450여대의 시험용 차 제작이라는 산고 끝에
드디어 LS 시리즈의 첫모델, LS400의 첫선을 보입니다.

토요타라는 사실을 숨기고 치른 데뷔전, 결과는 대성공!

그리고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사실을 철저히 숨긴 채, ‘LEXUS(렉서스)’라는 미국 시장에서 데뷔전을 치룹니다.



결과는 대성공!!
LS400은 당시 미국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인정받던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의 경쟁차종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성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더불어 렉서스만의 안락함과 정숙성은 미국 소비자들이  독일의 고급세단을 통해 맛보지 못하던 것들이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경쟁차종보다 저렴하니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일본 특유의 장인 문화와 완벽주의가 만들어 낸 LS시리즈..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렉서스의 최고 기함으로써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수입차 전문 블로그 - 오토앤모터>

재밌으셨나요?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누르시면, 보다 쉽고 재밌는 수입차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 자동차부문 종사자들은 아는이야기지만...
    새롭네요
    그들의 투자도 부럽구요...
    잘보고갑니다 *^^*

  • 마컴 2009.11.19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토앤모터님..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따로 방명록이 없어서 글외 질문 하나 드릴려고요.
    YF소나타 어떻게 보십니까?
    전문가들의 의견이 갈리는데, 오토님의 의견도 궁금해서요.

    YF로 갈 지, 돈 좀 더 주고 다른 대안을 선택해야할지 개인적으로 고민중인데,
    오토님이 의견 주시면, 구입에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 솔직한 개인적인 견해는..

      YF는 디자인적으로 실패라고 봅니다.(순전히 개인평임 악플이 두렵긴 하지만T_T)

      너무 멋내려다가 자멸한 케이스라고할까요?

      중국스러운 디자인은 새롭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전에 금방 질려버리더군요. 너무 화려한데 전체적인 조화도 안되는거 같고...

      현까로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그건 아니고요..

      반면 최근 나온 기아 K7은 아주 정갈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뭔지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순전히 개인적인 평이었습니다(강조)

  • 오~ 재밌네요 ㅎㅎㅎ
    저도 1년 유급휴가 좀 다녀왔으면, 창의력과 심적 여유가 쑥쑥 클텐데....
    참 어려운 결정이죠...경영진들이 대단한 겁니다.

  • 비달 2009.11.19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영진 마인드가 오픈된거죠.. 우리나라 ceo나 작은 구멍가게 사장도 먼가 개발하려면 돈과 인력이 들어가는데, 그런거 생각안하고 결과만 생각하니 개발자들과 트러블에다, 시제품나와도 반응 않좋으면 다 개발자들 탓하죠..

  • 행자 2009.11.19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급휴가가 아니라 직원들에게 신청을 받은거죠 이런 프로젝트가 있다 신청하고 픈 놈은 신청해라 1년동안 신나게 미국에서 즐겨라 그러나 문제는 돌아올때 대단한게 없으면 태평양바다에 그냥 뛰어들어라 이렇게 회사에서 명령을 내렸죠...

  • 렉서스의 진짜 무서움은 그 안정적인 품질이 될 것입니다. 도요타-렉서스의 플랫폼 최소화, 모듈의 최대 공용화를 통해
    좋은 부품을 비교적 저렴하게 공급-사용 할 수 있는 그들의 구조가 부럽습니다.
    한편으론 도요타-렉서스의 실질적인 품질은 소위 감성 품질이라 할 수 있는 내장재 정도 라는 것은 단점일 수도..^^;
    렉서스 ES시리즈가 비싼 도요타 차 라는 오명이 바로 그 로인한 결과겠죠..ㅋ

    개발 비화는 몰랐는데, 좋은 글 잘 봤답니다~ 괜히 댓글로 나서는 것 같아 죄송 TT;

  • 비구름위하늘 2009.11.19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요타로써도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건 위험하다고 생각했나봐요.
    구매를 결정하는데는 합리적판단 뿐만 아니라 '선입관'이라는 편견도 있으니깐요.
    품질이 그만큼 따랐을테니 지금까지도 잘팔리는거겠죠...
    현대로선 불가능한 전략일까요......에고...

  • 개인적으로 일본이라는 나라는 싫어하지만
    구조조정을 함부로 안하고 설사 한다해도
    임원진 경영진부터 솔선해서 사퇴하는
    일본기업의 경영이 우리나라가 오히려 본받을만 하다고 생각하빈다.
    특히 도요타는 최근까지 구조조정 한번도 안했고
    과거 일제시대엔
    일본기업 최초로 방적기를 유럽에 수출한 회사이니만큼
    우리나라기업으로써 최근 흔들린다해도
    도요타와 도요타자동차는 본받을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 디려 2009.11.19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도요타는 일본에서도 그닥 좋은 평을 듣는 기업만은 아닙니다. 물론 그들의 마케팅이나 이미지메이킹이 성공적인 부분이 있어서 그렇기도 합니다만...

      그리고 일본기업을 본받는건 조금, 아니 무척이나 지양해야할바라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현재 재벌 1세부터2세정도까지는 줄창 일본유학파나 지일파들이 많은데 이들이 일본에서 배워온것들을 바탕으로 현재의 경영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 필드에서 느끼는 그들의 턱도없는 마인드들은 대부분 그들의 일본체류시절이나 일본을 대표하는 경영인 도요타, 소니 등등의 일본대표기업에서부터 온것들이 대부분입니다.

      오히려 이제는 그런 마인드와 고리타분한 쪽에서 벗어나는것이 훨씬 필요하다고 느낍니다.

      쥐어짜내고 잘라내고
      내 덕분에 내 밑에 있는 것들이 숟가락 들고 살고 있다라는 마인드.

      이 마인드의 기저에는 일본인들이 의식기저에 갖고 있는 군주와 가신, 그리고 일반 노비의 마인드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 좋은 의견,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제 블로그 들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좋은 글 시간 날때 마다 방문하고 추천드리고 있습니다. 항상 즐겁게 읽을 거리를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한동안 출장을 못갔는데 1년전에 미국에 갔을 때, 제가 아시는 어르신이 아직도 94년에 구매하신 LS400이 있으시더군요. 마일도 20만 마일이 되었지요. 물론 집에 다른 차들도 많지요. 그런데 LS400이 제일 애착이 가신다고 하시면서 저보고 괜히 비싼돈내고 렌트카하지 말고, 이 차를 이용하라 하시더군요. 이미 10년이 넘었던 차지만... 참... 제가 미국에 있던 96년에 몰던 기억이 나더군요. 비슷하게 나가더군요... 참 감탄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아직도 맘먹으면 110마일 (180키로 가깝지요...?)이 무난히 나가는데... 참.. 부럽더라고요...

    제가 마지막으로 소유한 국산차가 오피러스하고 에쿠스였지요. 참... 3년 넘으니... 삐꺽거리고... 여기 저기 고장나고... 그래서 그 다음엔 국산차 안사기로 한 것입니다.

    그러기에 제가 이렇게 수입차 블로거 분들이 좋은 시승기 써주시면 참 좋더라고요.

    저도 제차 구매할 때 많은 도움 받았습니다.

    항상 건승하십시요.

  • 조선간장 2009.11.20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렉서스. 멋지네요! ㅋㅋ

    하지만 자동차 만큼이나 중요하게 눈여겨 봐야할것이

    바로 도요타와 하청업체들과의 관계인데요~~

    우리나라 처럼 가장 싼 가격을 내놓는 회사랑 계약하는게 아니고, 또 단가 후려치는일도 없죠

    도요타는 하도급 업체와 계약을 맺으면 수십년간은 파트너 관계를 유지하죠

    또 고급수준의 부품과 구조까지 하도급 업체가 담당하기때문에

    우리나라(고급기술은 본사가 기술력을 독점하고 하도급 업체는 간단하고 값싼 부분만 수주를 내주죠) 와 달리

    자동차 업계 전반적인 부분이 탄탄하죠~

    중소기업이 경쟁력이 있다....... 랄까요...

    매우 부러운 부분이죠.

    우리나라도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높은수준의 기술력을 갖고있어야하는데 말이죠 ...

    음냐음냐

    더 하고픈 말은 많지만 논문 쓸것도 아니니. 그냥 이정도만 쓸게요

    두서없는 잡글 읽어주셔서 ㄳ ㄳ ㄳ

  • 하날다세 2009.11.21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뭐 악플은 아닌데요 ^^;
    비화 라고 해서 엄청난 이야기인줄 알고 들어왔더니
    자동차에 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군들 알고 있을법한 평범한 이야기라서
    좀 그러네요..
    렉서스 탄생얘기는 자동차 관련자들 뿐 아니라 경영학이나
    경제학등 많은 분야에서 이미 교과서처럼 자리잡은 방법이고
    이미 식상하기 까지 하죠.. 현대가 그거 따라할려다가 접었구요.

    아무튼 비화 라는 어감에 비해서 너무 평범한 이야기인듯 싶어
    한마디 남겨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