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국내이야기

BMW 5시리즈 디젤모델 출시


 
BMW 코리아는 최근 선보인 뉴 3시리즈 디젤세단에 이어 환경친화적이고 연비효율성이 높은 520d와 535d를 출시, 디젤세단 라인업을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새롭게 출시하는 BMW 5시리즈 디젤세단은 친환경 프리미엄 디젤 엔진을 장착해 엔진파워와 연료효율성을 더욱 높였으며 차세대 커먼 레인 시스템을 적용해 우수한 토크와 가속 성능을 자랑합니다. BMW 디젤세단에 장착된 엔진은 모두 인터내셔널 엔진 오브 더 이어(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의 각 해당 배기량부문에서 엔진상을 수상할 만큼 유럽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엔진입니다.
 
 
535d는 2,993cc 직렬6기통 3세대 커먼레일 직분사 트윈터보 디젤엔진을 탑재하여 최대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59.2kg.m입니다. 안전제한속도는 250km/g이며, 0-100km/h는 6.4초를 주파하는 등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520d는 1,995cc 직렬4기통 3세대 커먼레일 직분사 디젤엔진을 탑재하였습니다. 최대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힘을 발휘합니다. 520d는 중형 세단 중 유일하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40g/km이하로 EU5 기준을 만족시키는 차량이고, 공인연비도 1리터당 15.9km로 중형 디젤세단 중 동급 최고 수준입니다.
 
특히 520d는 올초 영국의 주요 주간지인 선데이타임즈(Sunday Times)에서 진행한 조사에서 친환경 하이브리드 모델인 도요타의 프리우스(Prius)보다 연료효율성이 높다는 비교 시승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었습니다. BMW 520d는 같은 거리에서 10.84 갤런(약 41리터)의 디젤을 사용했으며, 1497cc 4기통 가솔린 엔진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도요타 프리우스 T 스프린트는 11.34 갤런(약 43리터)의 가솔린을 태워 실제로 하이브리드 차량보다 더 효율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하네요.
 
문의: BMW 커뮤니케이션 센터 (080-BMW(269)-2200)


  • 535d는 '디젤 엔진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를 제대로 보여주는 것 같네요
    보통 디젤은 토크는 세지만 같은 배기량의 가솔린에 비해 마력이 달린다는게 통설이었는데
    (물론 터보차저를 사용하여 가솔린 엔진과의 격차를 많이 줄이긴 했습니다만)
    335i가 306마력인데 535d가 286마력이라... 토크가 훨씬 높으니 체감 성능은 535d쪽이 훨씬 좋겠죠
    뭐 쥐어 짜낸 성능이던 아니던간에 앞으로의 디젤 엔진도 기대가 많이 됩니다. (그런데 가격은...
    뭐 가격을 그렇게 책정할 수 없는 이유를 대충 이해는 한다만은... ㅡ_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