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오토앤모터

제22회 대한항공 사진공모전 응모 본문

일상들

제22회 대한항공 사진공모전 응모

패밀리맨 오토앤모터 2015.09.03 15:21

지난 한달은 시간이 정신없이 흘렀다. 해야할 일도 미루고 미루다 마감일이 닥쳐서야 겨우 할 수 있는 정도였다.

물론 지금도 밀린 일들 중에는 섣불리 시작할 엄두를 못 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들이 있다.


지난 9월 1일 마감으로 표시해 놓은 일 중 하나는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응모'

우연히 공모전을 알게 되어 응모했다가 덜컥 입선한 이후로 계속 참여해보고 있다.

현재 스코어는 입선 2회. 바라는 건 본상.


예전 같으면 시간을 두고 여유있게 여행 사진을 골랐겠지만, 이번은 시간에 쫓겨 1시간도 채 안 걸린 것 같다.

올해 응모할 사진은 아래의 4장이다.


첫번째 사진은 노스 쇼어에서 험한 파도를 헤치고 가는 용기&열정의 서퍼의 모습을 담았다.


두번째는 사실 가족을 찍었다는 데서 개인적인 의미가 있다. 엄마 품에서의 막내의 표정이 맘에 들어 넣었다.


세번째와 네번째는 시차를 두고 찍었을 뿐, 피사체는 거의 같다.

해 저무는 해변에서 숙소로 돌아가는 것을 미루고 각자 자기만의 방법으로 아쉬움을 달래는 이들을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