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국내이야기

요새 메르세데스 벤츠가 힘든가 보다?


어제 집에 오는 길 발견한 현수막.

예전엔 자.타칭 프리미엄급 브랜드들은 브랜드의 '격'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이유로 이런 현수막 게시를 함부로 허용하지 않았던 때가 있었다. 현수막은 물론이거니와 카달로그,브로셔 제작 등에도 CI/CD와 브랜드의 '격'을 살릴 수 있도록 규제를 하기도 했다.

반면 신속성이 생명인 영업사원 입장에서는 영업용 제작물,판촉방법을 일일이 컨펌받는 것은 무리이므로 암암리에 자체 제작하여 치고 빠지기를 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건 영업사원 개인이 아니라, 전시장 차원인 것 같다.


확실히 이렇게 현수막을 붙이니 없어 보이긴 한다. 언제부턴가 확실히 수입차 거품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죽쑤는(?) 브랜드를 중심으로 TV홈쇼핑에서부터 편의점 판매,소셜 쇼핑까지 기발한 판로로 진출하고 있다. 결과론적으로 많이 팔렸는 지 궁금해지는데, 시간이 되는대로 정리를 해봐야겠다. 

  • 플그리머 2012.04.16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업사원들은 급한거 같은데, 정작 본사나 지사는 별로 급한거 같지 않아요... B클 출시 보면서 든 생각이랍니다.